서브

인사말씀

  • 화문연소개
  • 화문연소개

인사말씀

          안녕하세요

  1999년 12월 13일 그 나라의 얼굴이며 문화 수준의 척도라는 화장실을 남에게 보이기 부끄러워서가 아니라

우리 생활 속의 공간이 이래서는 안 되겟다는 의식을 가지고 화장실문화시민연대를 창립하여 화장실을 가꾸는

시민운동을 펼쳐온지 2018년 올해 벌써 19년여가 되었습니다.​

     뒤돌아 보건대 2000년의 아셈회의, 2001년 한국관광의 해, 2002년 월드컵의 큰잔치를 치르면서 화장실은 놀라운 변화와

함께 새로운 생활 속의 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이 되어가고 있습니다.​

 

     이 변화들은 모두 행정기관과 자치단체, 공공기관, 언론매체, 시민단체와 이용시민 모두가 함께 힘을 모은 결과였다고

 생각합니다.

 

     그러나 아직도 화장실의 3대요소인 편리하고 안전한 시설, 깨끗하고 쾌적한 관리, 사용자의 올바른 시민의식 등

 곳곳에서 우리 모두의 손길과 사랑을 기다리는 생활 속의 공간들이 많이 있습니다.

 

     고맙습니다. 큰 앎도 없이 화징실을 가꾸자는 사랑의 열정 하나만을 가지고 달려온

  19년여의길, 다시 새로운 목표를 가지고 소중한 생활 속의 문화 공간으로서의 화장실을

  가꾸기 위해 2018년에도 열심히 달려 갈것입니다. ​

    

      2018년도 올해부터는 화장실 내 휴지통 없애기가 실천되는 해입니다.

   우리모두 특별한 관심과 사랑으로 화장실문화를 한단계 높일 수 있도록 이끌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.​

            

         "아름다운 사람은 머문자리도 아름답습니다."  아름다운 사람, 그가 당신이기를..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2018년 다시 새로운 도전의 시작입니다.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2018년 1월 ​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  화장실문화시민연대 상임대표​    표혜령